Perbalo

Perbaloj – Cercle Dancers

“The early church leaders described the Trinity using the term perichoresis (peri-circle resis-dance): The Trinity was an eternal dance of the Father, Son and Spirit sharing mutual love, honour, happiness, joy and respect… God’s act of creation means that God is inviting more and more beings into the eternal dance of Joy. Sin means that people are stepping out of the dance… stomping on feet instead of moving with grace, rhythm and reverence. Then in Jesus, God enters creation to restore the rhythm and beauty again.” -Brian D. McLaren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