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묵주 이야기

7월 1일 새로운 달… 장마의 한 가운데 있어야 할 시기이건만 무덥기만 하다.시원한 빗줄기가 오히려 그립다. 오늘도 헐레벌떡 교회선교회로 향하여 들어왔다. 여전히 오늘 내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일까? 가끔 정해진 일이 없다는 것은 가장 많은 일을 해야 한다는 중압감이 있다.

큰 주제는 정해졌지만 어떤 내용으로 글을 쓰고 어떤 색깔과 구도로 그림을 그려야 할지 정하지 못한 작가와도 같다고 할까? 신부님이 오늘 제안한 공부는 Lynn. C. Bauman 이 쓴 [성공회 묵주]이다.  5일전 성공회 묵주 blog를 만들어 주셨는데 ,  blog를 방치해 두었더니 아무래도  안되겠다고 생각하신 모양이다.

성공회에서는 초기의  정교회와 로마 가톨릭에서 사용했던 묵주기도서와  묵주들을 사용하였다가 정교회나 가톨릭 교회와는 다른 기도를 시도하려는 의도로 명상기도를 모색하려고 하였다. 그리하여 더 전통적이고 오래된 기독교의 상징을 더하여 새로운 형태의 기도와 새로운 형태의 묵주가 만들어지게 되었다

Lynn Bauman에 따르면 묵주기도는 하느님께 드리는 봉헌(offering)으로 이해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그는 묵주기도가 작은 성무(Little Office)라고 하였다.

성무(거룩한 의무)란, 수도원에서 3시간 마다 하루 8번씩 드리는 예배로서, 성공회의 아침기도(조도)와 저녁기도(만도)의 원형이 되었으며, 또한 개신교 예배의 원형이기도 하다. 수도원에서 발전된 이 예배는, 시편 교독(교송)으로 시작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원을 따지자면, 유대교 회당 예배에서 시작하여 초대교회 평일 예배양식으로 발전 되었다. 참고로 유대교 성전 제사는 기독교 성찬 예배와 깊은 관련이 있다.

이 성무는 주로 노래로 부르는데,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그레고리고 성가 음반을 통하여 들어볼 수 있다. 시편을 노래로 부를 때에는 각 절을 번갈아 교독(교송)하지만, 성공회 묵주기도는 대개 같은 구절을 반복하면서 깊이 들어간다.

그러므로 성공회 묵주기도는 하느님께 드리는 예배, 그것도 성경말씀(주로 시편)으로 드리는 예배를 단순화시킨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성공회 묵주로 기도하는 시간은 하느님께 찬양하는 시간이며 예배하는 시간이며, 온전히 그 시간을 하느님과 함께 하는, ‘거룩한 낭비’의 시간이다. 마치 예수님 발 앞에 향유를 부은 여인과 같이 귀중한 시간과 마음을 하느님께 드리는 시간이다.

성공회 묵주와 상징들

산 다미아노 십자가고상(성 프란시스 십자가고상), 일주일을 상징하는 7개의 구슬 4그룹과 4개의 십자가고상 구슬, 초대구슬 1개를 모두 합한 33개의 구슬로 만들어 진다. 7개의 구슬 사이에 있는 과 구슬사이에 있는 4개의 십자가고상 구슬은 성스러운 시간으로의 초대이며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영원성으로 나아가는 것을 중요히 여긴다. 십자가고상 바로 위에 있는 초대구슬은 우리들을 십자가로 인도하여 영적 여정의 구원자로서의 예수님을 따르게 하는 상징을 지닌다

* 성 프란시스 십자고상 –  샌 다미아노 십자가라고도 하는데, 동방기독교의 전통적인 성상에 기원하였지만 서양에서는 성 프란시스에 의해  사용되었던 고상으로 다른 페이지에서 더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으니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초대 구슬 – 십자가다음에 오는 초대구슬은 작은 성무 , 하느님께 찬양과 경배로의 초대. 작은 성무로의 초대를 상징한다..

*4개의 십자 구슬 – 이 십자가고상 구슬은  7개의 週구슬을 나누어 주는 구슬로서 우리의 믿음인 십자가의 중심적 상징이 된다.

*주간구슬 – 일주일을 상징하는 7개의 구슬: 창조의 7일, 속세의 일주일, 교회력의 7절기를 상징한다.

성공회 묵주의 근본적인 상징은 시간의 수레바퀴를 상징하는  구슬들의 고리이다. 이 고리는 우리의 영적여정을 상징한다. 묵주는 주님과 구주로서의 그리스도를 따르는 영적 순례를 상징한다.

이 고리들은 춘분, 하지 추분, 동지들의 1년 절기를 상징하고,  우리를 위한 예수님의 자비와 희생의 중심 상징뿐만 아니라  분리나 갈등이 없이 인간과 하느님을 하나로 함께 하는 것을 상징합니다.그리스도는 시간을 초월할 뿐 아니라 시간의 고리로 부터 우리들을 들어 올려 순수하고 영원한 시간속으로 인도한다. 그러므로 묵주기도는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를 통해 영원하고도 순수한 현존으로의 여행을 생각하면 침묵으로 드리는 기도이다.

묵주기도를 드림으로써  세속적인 절기뿐 아니라  대림절, 성탄절, 공현절, 사순절, 성주간, 부활절, 오순절의 교회 절기속으로  우리들을 인도한다.

묵주에 나타난 數의 상징은 완성의 수들이다.

성공회묵주에 사용된   7개의 주간 구슬은 성공회 묵주에서 4 번 반복되는데 이것은 한달을 의미한다.  유대 기독교의 전통에서 7이라는 숫자는 영적 완성 혹은 완벽을 나타내므로 묵주 기도자는 완성을 위한 기독교인의 호소이기도 하다.

성공회 묵주기도는 33개의 구슬을 3번 반복하는데 이 3번은 성삼위 일체를 상징하며, 99는 중동전통에서 신성한 이름들의 완성된 수를 상징한다.

99개의 구슬에다 십자고상을 추가하면 전체 수는 100이 되는데 , 이 100이라는 수는 정교회 묵주에서 창조의 완성을 나타내기도 한다.

이와같이 성공회 묵주안에 있는 각각의 상징들을 생각할때 관상 기도는 이들 묵주가 가지고 있는 각 상징들에 의해 풍성해지고 강화되어지며, 기도자들을 집중시켜 하느님의 현존안으로 빠르게 인도한다.

큰알 나무 묵주

일반적으로 묵주하면 나무 묵주를 떠올립니다. 그러나 저는 처음에 구슬 묵주를 만들기 시작 하였습니다. 구슬 묵주는 구슬 묵주 대로 나무 묵주는 나무 묵주대로 각각이 주는 느낌과 마음의 무게들이 다릅니다. 여기 올리브 묵주는 나무 묵주의 마지막 단계에서 만들기 시작하였는데 보면 볼수록 나무의 질감과 색깔이 친숙하게 와 닿았습니다. 십자가는 이탈리아에서 직수입한 십자가입니다. 올리브나무 테두리에 금속 십자가가 장식되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다음에 보여 드릴 묵주는 붉은 대추나무알 묵주 입니다.  붉은 대추나무알 묵주는 올리브나무 묵주를 준비하다가 십자가를 선택하는 과정에 우연히  발견한 십자가의 느낌이 좋아  십자가에 맞는 나무알을 선택하다가 찾은 소재입니다.

무광 대추나무 알 묵주는 나무 소재의 묵주를 만들기 시작하면서 처음 만든 소재입니다.광택이 없는 느낌의 부드러운 색감과 질감이 마치 화장을 하지 않은 소녀의 풋풋함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성공회 묵주 사랑에 오심을 환영합니다.

안녕하세요.

우연한 계기로 묵주를 만드는 친구를 보다가 저도 성공회 묵주를 만들기 시작하였습니다.

내일 드디어 지난 3개월 정도 만들어 왔던 묵주를 여러 교우님들께 전시 하려고 합니다.

전시전에 신부님께 보여드렸더니 갑자기 블로그까지 만들자고 하셔서 생각하지도 않게 그동안 만들어 왔던 것의 작은 흔적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처음 만든 작품들이어서 부끄럽고 부족한 것이 많겠지만 더 큰 발전을 향한 첫걸음이게에 의미가 있는 내디딤이 될 것 같습니다. 그동안 묵주를 만드는 데 많은 도움을 주시고 이 블로그까지 발전할 수 있도록 해 주신 나성권신부님께 감사 드립니다.

2010년 6월 26일

베로니카

From the wilderness

Rev. Peter Lee is going to Tian-Jin in China in 1 March 2010. He is the third sent from CMS Seoul Centre, following Rev. Zinkoo Han to Cyprus and Rt. Rev. Joseph Lee to Mongolia. He is going to be trained by Jin-Hua Foundation which would arrange a school for him to teach in China. This is summary of his speech in a meeting of the ‘Lovers of Jesus’ in 22 February.

to China in 1 March 2010

“My story starts in 15 June 2000, when South Korean president visited P’yang, the capital of North Korea, to meet Kim Jong-Il. I was studying at the Anglican Seminary in Seoul, praying for evangelism of North Koreans. Then I heard a voice inside me reciting ‘China’, and it was so clear that I studied about China relating to North Korea. It was surprising to find that China could be the key for future development of mission to North Korea. China is deeply related to the economy of North Korea. It is said that 80% of business of the country is already owned by Chinese companies. North Korean political leaders may take reference from Chinese model when they open the country, particularly about the policy on religion.

I withdrew from seminary for a year to visit China. I tried to obey His willing that had shown me the vision to China. I finished M Div, when I return back to seminary in one year. The thesis was ‘Thought of Bp. Ting in China’. Then the Rt. Rev. Matthew, bishop of Seoul, encouraged me to go to China for study. He recommended me for scholarship to an ecumenical conference. I came to know the application was failed, a day before leaving to China in August 2002. I managed to live with money from selling my flat in Seoul.

I could finish the study by your support. ‘Lovers of Jesus’, a lay group which started to support Jesus Abbey, an intersession prayer mountain which was found by Archer Torrey, an Anglican pastor from US. When he died in 2002, you decided to follow his way committed to mission as the last missionary to Korea. You decided to support me for four years with KW 14,000,000 ($12,000) for tuition.

In January 2006, I have got Ph. D. from Nan-Jing University with thesis on history about ‘Sun Yat-Sen and Yo Un-Yong, famous democratic leaders of modern China and Korea’. I met Chye-Ann when I served a Sharing-House as a deacon. CMS recommended me as a faculty for Nan-Jing seminary, and helped me a trip to visit bible schools. I found time was needed to get relationship of mutual trust with Chinese church leaders to teach young leaders as a foreigner.

Phil Simpson, Asia director of CMS, introduced Jin-Hua Foundation, when he met me in 2009. He consulted me to be steady in trying possible alternatives successively. As the name of ‘building up China’, the foundation has their mission to offer good teachers, nurses and social workers from abroad to China. I wish to serve the country by teaching history and language to Chinese young people. I will do my best to serve them within my ability and the area given to me. I will not do hurry in the starting point, but build confidence with the people.

I am meditating the verse of Jesus’ going to desert to be tempted by Satan. It was lonely place, but I found that he was not alone. He was accompanied by the Holy Spirit. I imagined that his mother Mary was praying for her son, Jesus. My first trip to China could be a wilderness, which is needed to stay to do His works. I found there was the Holy Spirit and peoples who prayed for me.

I am going to the second wilderness, apart from the land of families, friends and you. Jesus encourages me with the Bible passage, that I will not be alone in any place for His presence and prayer of peoples. I think there will be one more wilderness to North Korea, according to the voice I heard when I was studying at the seminary ten years ago. Even though I do not know what will be the ways to pass, I will follow the voice to go and to remain steady and sincere.

Some Christians try to help North Korean churches. Some people find no way but to build church buildings there. In the long run, the key may be in discipleship. One small gate is opened to me by CMS, and the way looks monotonous. The thing needed for pilgrim is to walk following the voice to go forward. Thanks for your prayer and co-work in this way of obedience.”

The reason of going to Mongolia

A translation of Bp. Joseph Lee’s writing on the Connect Korea, The reason why a retired bishop is going to Mongolia.

I and my wife, Susanna, is leaving to Mongolia in January 2010. I suppoese the willing of God is pushing us to there. We also wonder how we came to decide it.

I will live in a flat in Ulaanbaatar, which Pastor Abraham Park once stayed when he was preparing mission work as the first mission partner from Pusan Diocese. It needs repairs, but I think it will be finished before I get there.

I will learn the language in Huree University in the city. I will teach the students English. Fortunately, the university formally appoint me as a faculty, I and my wife could get long term VISA.

I can continue the works of mobile bible school for church leaders during the vacation in January, June and September. The government does not allow religious activities in campuses, so I may open bible study groups in my house or some other place. I pray this may give chance to meet future leaders of the church, or to do enhenced workshops on pastoral ministry.

As a clergyman, I will regularly do prayers and services. For example, I would celebrate Eucharistic Service in English on Sundays, in my house or other place. Church member in the city may come, or at least, I will seek for people to come among regidences of offices from abroad. Evangelism and minstry for the local people may be posible in the future.

The best wish is to set a seminary in Mongolia. It will be started by theological training for local leaders of  house churches, and come forth leaders to do qualified ministry among local congregations or parishes.

For these visions, I will give my whole mind and effort as long as my health allows.